자동차산업자료
스텔란티스 올 들어 두번째 희망퇴직… 美 자동차산업 보릿고개 길어지나
| 관리자 | 조회수 227

 

뉴욕 모터쇼의 스텔란티스 발표. 
자동차업체 크라이슬러의 모회사 스텔란티스가 사무직 직원의 절반가량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시행을 준비 중이라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크 스튜어트 스텔란티스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이날 회의에서 근속 5년 이상 비노조원 직원을 상대로 자발적 희망퇴직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예상되는 희망퇴직 대상자는 사무직 직원 약 6400명이다. 스텔란티스는 앞서 지난해 10월 희망퇴직을 실시한 데 이어 올해 4월에도 직원 2500명을 상대로 희망퇴직을 제안한 바 있다. 스텔란티스는 크라이슬러, 지프, 시트로엥 등 미국과 유럽 등지에 14개 브랜드를 보유한 세계 3위 자동차 제조사다.

스텔란티스를 포함한 미국 자동차 제조업계는 전미자동차노조(UAW)의 동시 파업 이후 임금인상 합의로 늘어난 인건비 부담과 전기차로의 전환에 따른 비용절감 압박을 받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스텔란티스는 "미국 자동차 산업이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면서 영업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구조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라고 밝혔다.